아내 순종 남편



Solicitamos su permiso para obtener datos estadísticos de su navegación en esta web, en cumplimiento del Real Decreto-ley 13/2012. Si continúa navegando consideramos que acepta el uso de cookies. OK | Más información
 
 

아내는 남편에게 순종해야 하는가?



질문: 아내는 남편에게 순종해야 하는가?

대답:
이는 결혼과 매일의 결혼 생활에 있어서 아주 중요한 질문입니다. 하나님께서는 창세기에서 이미 ‘순종’을 설계하셨습니다. 태초에는 죄가 없었기 때문에 하나님 이외에는 사람이 순종해야 할 다른 권위는 없었습니다. 그러나 아담과 이브가 하나님께 불순종했을 때 죄가 세상에 들어와 그 죄로 인하여 권위가 필요하게 되었습니다. 그래서 하나님은 죄가 들어온 땅에서 율법을 진행시킬 수 있는 권위를 세우시고 또한 인간에게 필요한 보호제도도 공급하셨습니다. 첫째, 우리는 하나님께 순복해야 합니다. 순복한다는 것은 우리가 하나님께 진정으로 순종할 수 있는 유일한 길입니다 (야고보서 1:21; 4:7). 고린도전서 11:2-3에는 그리스도께서 하나님께 순복하신 것과 같이 남편들이 그리스도에게 순복하라고 합니다. 그리고 나서 말하길 아내들도 이와 같이 남편에게 순종하라고 합니다. 그리스도께서 하나님께 대한 순종을 나타낸 또 다른 구절은 마태복음 26:39와 요한복음 5:30입니다.

순복은 사랑이 바탕이 된 리더쉽이 있을 때 자연적으로 일어나는 반응입니다. 남편이 아내를 그리스도가 교회를 사랑하신 것 같이 사랑할 때 (에베소서 5:25-33), 아내의 남편에 대한 순종은 저절로 일어나는 반응입니다. 그리스도어로 순종(Hupotasso)는 계속적인 진행을 나타내는 동사입니다. 즉 하나님, 리더들 그리고 남편에 대한 순종은 단 한 번만 내리는 결정이 아닙니다. 그러니까 한 유형의 행동으로 굳어질 수 있는 지속적인 마음의 태도입니다. 에베소서 5장에서 말하는 순종은 이기적이고 권위적인 사람에게 하는 일방적인 순종이 아닙니다. 성경적인 순복은 성령 충만한 두 사람이 서로를 향해 그리고 하나님께 성숙하게 복종시키는 것입니다. 순종은 쌍방적인 것입니다. 순종은 영광과 온전함을 나타냅니다. 아내가 그리스도가 교회에 베푸셨던 그런 사랑을 받으면 아내의 순종은 어렵지 않습니다. 에베소서 5:24은 말하길, “그러나 교회가 그리스도에게 하듯 아내들도 범사에 그 남편에게 복종할지니라.” 여기서 아내는 모든 옳음과 율법을 지키는 가운데 남편에게 순종하라고 합니다. 그러므로 아내는 율법을 어기거나 하나님과의 관계를 소홀히하면서 남편을 순종하면 괜찮다는 뜻이 아닙니다.

아내는 남편의 갈비뼈로 만들어졌습니다. 즉 남편의 두뇌로 만들어져서 남편을 다스리거나 남편 위에 올라서도록 만들어지지 않았습니다. 남편 옆에 있도록 만들어졌기에 남편과 동등한 위치를 지니면서 그의 팔 아래서 보호를 받도록 되어 있고 또 그의 심장에 가까워서 사랑 받도록 되어 있습니다. 에베소서 5:21의 순복은 5:22에 있는 순복과 동일합니다. 신자들은 그리스도를 경외하는 마음에서 서로에게 순복해야 합니다. 19-21절은 모두 성령충만한 결과들입니다 (5:18). 성령 충만한 신자들은 항상 하나님을 찬양하고 (5:19), 감사가 넘치며 (5:20), 서로에게 순종합니다 (5:21). 그래서 22-23절에서 바울은 성령 충만한 삶은 남편과 아내의 관계에도 그대로 이어진다고 말하고 있는 것입니다.



한국어 홈페이지로 돌아가기



아내는 남편에게 순종해야 하는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