믿음 과학 하나님



Solicitamos su permiso para obtener datos estadísticos de su navegación en esta web, en cumplimiento del Real Decreto-ley 13/2012. Si continúa navegando consideramos que acepta el uso de cookies. OK | Más información
 
 

하나님을 믿는 믿음은 과학과 서로 상반된 것인가?



질문: 하나님을 믿는 믿음은 과학과 서로 상반된 것인가?

대답:
과학은 “관찰, 정의, 설명, 실험적 조사, 그리고 현상의 이론적 설명” 등 이런 단어로 정의됩니다. 과학은 인류가 우주과학을 더 알고자 연구할 때 사용한 한 방법인데, 관찰과 추측을 기반으로 한 지식의 탐구입니다. 그래서 과학이 발전하였다는 것은 인간의 논리체계와 상상력이 그만큼 진전되었다는 것입니다. 그러나 여기서 기독교인들이 과학에 대하여 취하는 믿음은 하나님에 대한 것과는 다른 것이어야 합니다. 즉 무엇이 온전한 것이고 무엇이 불온전한 것임을 아는 이상 하나님께는 믿음을 가져야 하겠고, 과학에 대해서는 존중하는 태도를 취해야 할 것입니다.

하나님을 믿는다는 것은 하나님에 대한 그 믿음을 신뢰한다는 것입니다. 즉 우리는 구원을 위해 하나님이 보내주신 아들을, 교훈은 하나님의 말씀을, 그리고 인도함을 받기 위해서는 성령님을 믿습니다. 즉 하나님을 믿는다는 것은 상대적이 아니라 절대적이라 하겠습니다. 왜냐하면 하나님께 믿음을 둘 때, 완벽한, 전지전능한 창조주를 의지하기 때문입니다. 반면 과학을 믿는다는 것은 지적인 것입니다. 지식에 대한 믿음 그 이상의 믿음은 아닙니다. 우리는 많은 놀라운 일들을 이루기 위해 과학을 의지하지만 또 많은 실수를 하기도 합니다. 과학을 의지한다는 것은 불온전한, 죄성의, 유한한 인간의 산물을 의지하는 것이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역사를 통해서 볼 때 과학은 많은 문제들을 통해 문제를 일으켜왔는데, 지구의 형태, 동력 비행, 백신, 수혈, 복제 등이 그 예입니다. 그러나 하나님은 오답을 제시하신 적이 한 번도 없습니다.

과학이 밝혀 내는 사실을 두려워할 대상이 아니기에 기독교인들이 과학의 이점들을 두려워하거나 미워할 필요는 없습니다. 사실 하나님이 우주를 구축하신 방법에 대해 지식적으로 더 알아갈 때 인류는 하나님 창조의 경이로움을 감상하게 됩니다. 또 인간 지식의 확장은 질병, 무지 그리고 오해와 싸울 수 있게 합니다. 그러나 과학자들이 인간적 논리를 창조주 하나님에 대한 믿음보다 더 높은 곳에 둘 때 위험이 시작됩니다. 이렇게 되면 과학에 대한 믿음은 종교적 믿음이 됩니다. 결국 이는 인간 자체를 믿기로 선택한 것이며 그 후 그 믿음을 방어하려 애쓰게 만듭니다.

가장 합리적인 과학자들 그리고 하나님을 믿기 거부하는 과학자들조차도 여전히 우주 이해에 대한 인간의 한계를 인정합니다. 그들은 하나님도 또 성경의 과학적 입증/반증 가능성도 인정하지 않을 것입니다. 입증/반증할 수 없는 다른 많은 과학 이론들처럼 말입니다. 즉 과학은 어떤 특정한 입장을 내세우기 보다는, 오직 사실을 밝히는데 중립적인 입장을 취해야 합니다. 그리고 하나님은 인간적 논리 사용이 아닌 믿음을 가지고 하나님께 다가가기를 의도하셨습니다.

사실 과학자들은 하나님의 존재와 업적들을 결국 지지하게 될 것입니다. 시편 19:1을 보면, “하늘이 하나님의 영광을 선포하고 궁창이 그 손으로 하신 일을 나타내는도다.” 현대 과학자들이 우주에 대한 더 많은 신비를 알아낼 때마다 사실 하나님 창조에 대한 더 많은 증거들을 찾게 됩니다. DNA의 그 놀라운 복합적인 구조와 재생산, 복잡 난해하나 서로 맞물려 돌아가는 물리 역학, 그리고 이 땅의 많은 환경요소들과 화학적 요소간의 그 절대적인 조화들을 보면 성경에서 말하는 것들을 부인할 수 없게 합니다. 기독교인들은 과학을 진리를 밝혀내는 한 학문으로 수용하고, 과학을 하나님보다 더 높게 두어 신격화하는 일이 없도록 해야 하겠습니다.



한국어 홈페이지로 돌아가기



하나님을 믿는 믿음은 과학과 서로 상반된 것인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