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령 모독



Solicitamos su permiso para obtener datos estadísticos de su navegación en esta web, en cumplimiento del Real Decreto-ley 13/2012. Si continúa navegando consideramos que acepta el uso de cookies. OK | Más información
 
 

성령을 훼방한다는 의미는 무엇일까?



질문: 성령을 훼방한다는 의미는 무엇일까?

대답:
성령을 훼방한다는 말은 마가복음 3:22-30과 마태복음 12:22-32에 언급되어 있습니다. 여기서 훼방은 일반적으로 신성 모독이라 하겠습니다. 하나님을 저주하는 죄나 하나님과 관련된 사항들을 평가 절하하는 것들도 신성 모독입니다. 또한 하나님에게 악한 것을 전가시키거나 그 분의 선함을 부인하는 것도 그렇습니다. 그런데, 마태복음의 12:31의 “성령 훼방”은 보다 구체적입니다. 마태복음 12:21-32에 보면 바리새인들이 예수께서 성령을 힘입어 기적 베푸셨던 일을 귀신의 왕인 바알세불에게 속한 일이었다고 합니다 (마태복음 12:24). 이에 대해 마가복음 3:30에는 성령을 모독했다고 예수께서 아주 자세히 설명하십니다.

신성모독은 예수 그리스도가 성령이 아닌 귀신에 사로잡혔다고 고소하는 것입니다. 성령을 모독하는 또 다른 예가 있겠지만, 이 성경구절에서는 사함을 받을 수 없는 신성모독을 얘기하고 있습니다. 그렇다면, 성령을 훼방하는 것은 오늘날 일어날 수 없습니다. 예수 그리스도는 지금 이 땅에 계시지 않고, 하나님 우편에 앉아 계십니다. 예수 그리스도가 행하신 기적을 성령이 아닌 사단의 힘이라고 증거할 수 없습니다. 오늘날에는 성령에 대한 훼방은 없더라도, 사함받지 못하는 상태- 즉 불신가운데 계속 있는 것-를 기억해야 합니다. 불신가운데 죽은 사람에게는 용서는 없습니다. 예수 그리스도를 믿도록 성령의 계속되는 감동을 무시하는 것도 사함 받지 못하는 신성모독입니다. 요한복음 3:16에 기록된 것을 기억하세요. “하나님께서 세상을 이처럼 사랑하사 독생자 아들을 주셨으니, 이는 그를 믿는 자마다 멸망하지 않고 영생을 얻게 하려 하심이라.” 용서받지 못한 유일한 조건은 “그를 믿는 자마다”에 속하지 않은 사람입니다.



한국어 홈페이지로 돌아가기



성령을 훼방한다는 의미는 무엇일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