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 전의 친밀도

Solicitamos su permiso para obtener datos estadísticos de su navegación en esta web, en cumplimiento del Real Decreto-ley 13/2012. Si continúa navegando consideramos que acepta el uso de cookies. OK | Más información
 
 

결혼 전 육체적 친밀도는 어느 정도여야 할까요?



질문: 결혼 전 육체적 친밀도는 어느 정도여야 할까요?

대답:
에베소서 5:3은 말하길, “음행과 온갖 더러운 것과 탐욕은 너희 중에서 그 이름이라도 부르지 말라 이는 성도의 마땅한 바니라” 합니다. 즉 음욕을 넌지시 알리는 기미를 보이는 것 조차도 부적합하다는 것입니다. 성경은 어떤 행동들이 이런 음욕적인 기미를 띄는 것인지 혹은 결혼 전 허락되는 육체적 접촉은 어느 정도인지 나열하고 있지는 않습니다. 그렇다고 하나님께서 혼전 성관계를 인정하신다고 말할 수 없습니다. 혼전 성관계를 통하여 육체적으로 맞추어 볼 필요는 전혀 없는 것입니다. 성관계에 있어 예비 연습은 이미 결혼한 부부에게나 필요한 것입니다. 혼전 성관계로 간주되는 어떤 행위이든지 결혼 전에는 삼가해야 합니다.

모든 성적인 행위는 결혼한 관계로 한정되야 합니다. 그럼 결혼 전의 커플은 어떻게 해야 합니까? 결혼 전의 커플은 성적으로 이끌리는 어떤 행위든지 삼가해야 합니다. 즉 성적 부도덕의 모양을 지니는 모든 행위를 삼가해야 합니다. 구체적으로 말하자면 손을 잡거나 가벼운 포응을 한다거나 가벼운 입맞춤을 하는 것 이외에는 삼가해야 한다고 강력하게 권장합니다. 결혼 관계에서만 특별히 나누어야 할 것들이 더 많다면, 결혼한 한 커플에게 성적인 관계는 더 특별한 것이 되야 합니다.



한국어 홈페이지로 돌아가기



결혼 전 육체적 친밀도는 어느 정도여야 할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