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경과 전쟁



Solicitamos su permiso para obtener datos estadísticos de su navegación en esta web, en cumplimiento del Real Decreto-ley 13/2012. Si continúa navegando consideramos que acepta el uso de cookies. OK | Más información
 
 

전쟁, 성경은 무엇을 말하는가?



질문: 전쟁, 성경은 무엇을 말하는가?

대답:
많은 사람들이 전쟁과 관련해 잘못 인용하는 성경 말씀 중의 “너희는 죽이지 말찌니라” 입니다. 사실 성경이 말하는 것은 “살인하지 말지니라” (출애굽기 20:13) 입니다. 살인의 히브리어의 뜻은 “악하게 타인을 의도적으로, 계획적으로 죽이다” 입니다. 하나님은 이스라엘 백성들에게 다른 나라와 전쟁하라 하시고 (사무엘상 15:3; 여호수아 4:13), 또한 많은 범죄를 사형으로 처벌하십니다 (출애굽 21:112; 21:15; 22:19; 레위기 20:11). 이렇게 본다면 하나님은 히브리어가 뜻하는 살인을 반대하는 것이지, 죽일 경우는 있다는 것입니다. 전쟁은 결코 선한 것이 될 수 없지만, 때로 필요한 조건이 되기도 한다는 것입니다. 어쩌면 죄성을 가진 사람들이 이렇게 가득 찬 이 땅에서 (로마서 3:10-18) 전쟁은 피할 수 없는 결과이기도 합니다. 때로 죄성이 넘치는 사람들의 악한 범죄를 방지하기 위해서 전쟁만이 유일한 출구가 될 때가 있습니다.

전쟁은 무서운 것입니다! 전쟁은 항상 죄의 결과입니다 (로마서 3:10-18). 구약에서 하나님은 이스라엘인들에게 명하십니다. “너는 미디안 사람들에게 이스라엘 백성의 원수를 갚으라” (민수기 31:2, 공동번역). 또한 신명기 20:16-17을 보면, “오직 네 하나님 여호와께서 네게 기업으로 주시는 이 민족들의 성읍에서는 호흡 있는 자를 하나도 살리지 말지니 곧 헷 족속과 아모리 족속과 가나안 족속과 브리스 족속과 히위 족속과 여부스 족속을 네가 진멸하되 네 하나님 여호와께서 네게 명령하신 대로 하라” 합니다. 또 출애굽기 17:16 는 “이르되 여호와께서 맹세하시기를 여호와가 아말렉과 더불어 대대로 싸우리라 하셨다 하였더라.” 그리고 사무엘상 15:18는 “또 여호와께서 왕을 길로 보내시며 이르시기를 가서 죄인 아말렉 사람을 진멸하되 다 없어지기까지 치라 하셨거늘”합니다. 그러므로 하나님은 전쟁을 반대하는 것이 아닙니다. 그런데 예수님은 항상 아버지와 하나이다 하셨으므로 (요한복음 10:30), 전쟁은 단지 구약 때에나 해당되는 것이라 할 수 없습니다. 하나님은 불변하시기 때문입니다 (말라기 3:6; 야고보서 1:17).

예수님의 재림 또한 극도로 맹렬합니다. 계시록 19:11-21을 말하길, “또 내가 하늘이 열린 것을 보니 보라 백마와 그것을 탄 자가 있으니 그 이름은 충신과 진실이라 그가 공의로 심판하며 싸우더라. 그 눈은 불꽃 같고 그 머리에는 많은 관들이 있고 또 이름 쓴 것 하나가 있으니 자기밖에 아는 자가 없고, 또 그가 피 뿌린 옷을 입었는데 그 이름은 하나님의 말씀이라 칭하더라. 하늘에 있는 군대들이 희고 깨끗한 세마포 옷을 입고 백마를 타고 그를 따르더라. 그의 입에서 예리한 검이 나오니 그것으로 만국을 치겠고 친히 그들을 철장으로 다스리며 또 친히 하나님 곧 전능하신 이의 맹렬한 진노의 포도주 틀을 밟겠고, 그 옷과 그 다리에 이름을 쓴 것이 있으니 만왕의 왕이요 만주의 주라 하였더라. 또 내가 보니 한 천사가 태양 안에 서서 공중에 나는 모든 새를 향하여 큰 음성으로 외쳐 이르되 와서 하나님의 큰 잔치에 모여, 왕들의 살과 장군들의 살과 장사들의 살과 말들과 그것을 탄 자들의 살과 자유인들이나 종들이나 작은 자나 큰 자나 모든 자의 살을 먹으라 하더라. 또 내가 보매 그 짐승과 땅의 임금들과 그들의 군대들이 모여 그 말 탄 자와 그의 군대와 더불어 전쟁을 일으키다가, 짐승이 잡히고 그 앞에서 표적을 행하던 거짓 선지자도 함께 잡혔으니 이는 짐승의 표를 받고 그의 우상에게 경배하던 자들을 표적으로 미혹하던 자라 이 둘이 산 채로 유황불 붙는 못에 던져지고, 그 나머지는 말 탄 자의 입으로부터 나오는 검에 죽으매 모든 새가 그들의 살로 배불리더라.”

하나님은 결코 전쟁을 거부한다는 것은 옳지 않습니다. 예수님은 평화주의자가 아닙니다. 악한 자들로 가득 찬 이 세상에서 더욱 극악한 악을 방지하기 위해서 전쟁은 필수적이기도 합니다. 만약 히틀러가 세계 제 2차 대전에 의해서 대패하지 않았다면, 얼마나 더 많은 수 백만의 유대인들이 죽었겠습니까? 시민 혁명으로 싸우지 않았더라면, 아메리카에 사는 흑인들이 노예로 얼마나 더 오랫동안 지냈어야 했겠습니까? 사람의 감정이 아니라, 성경에 근거한 믿음을 가져야 하겠습니다 (디모데후서 3:16-17).

전도서 3:8은 말합니다. “사랑할 때가 있고 미워할 때가 있으며 전쟁할 때가 있고 평화할 때가 있느니라.” 죄, 미움, 포악이 가득찬 이 세상에서 (로마서 3:10-18), 전쟁은 불가피한 것입니다. 어떤 전쟁은 다른 전쟁보다 정당할 수 있겠지만, 모든 전쟁은 궁극적으로 죄의 결과입니다. 그리스도인은 전쟁을 일으켜서는 안되지만, 하나님이 세우신 정부의 권위에 대항하는 것도 삼가해야 합니다 (로마서 13:1-4; 베드로전서 2:17). 무엇보다 가장 중요한 것은 전쟁의 때에 우리가 할 수 있는 일은 지도자들에게 거룩한 지혜를 주시도록 기도하고, 군대의 안전을 위해서 기도하고, 마찰이 속히 종식되도록 그리고 전쟁하는 양쪽 모두 최소한의 인명 피해를 위해 간구하는 것입니다 (빌립보서 4:6-7).



한국어 홈페이지로 돌아가기



전쟁, 성경은 무엇을 말하는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