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경은 오늘날에도 타당한가

Solicitamos su permiso para obtener datos estadísticos de su navegación en esta web, en cumplimiento del Real Decreto-ley 13/2012. Si continúa navegando consideramos que acepta el uso de cookies. OK | Más información
 
 

성경은 오늘날에도 타당한가?



질문: 성경은 오늘날에도 타당한가?

대답:
히브리서 4:12를 봅시다. “하나님의 말씀은 살았고 운동력이 있어 좌우에 날선 어떤 검보다도 예리하여 혼과 영과 및 관저로가 골수를 찔러 쪼개기까지 하며 또 마음의 생각과 뜻을 감찰하나니.” 성경은 40 명 이상의 저자가 1500여년이 넘도록 썼지만, 성경책의 타당성은 오늘날에도 여전합니다. 성경은 하나님 자신과 인간을 향한 그의 계획을 모두 계시한 유일한 객관적인 자료입니다.

성경은 과학검증/연구에 의해서 검증된 자연세계에 대한 자료들도 많이 담고 있습니다. 관련 구절들은 레위기 17:11, 전도서 1:6-7, 욥기 36:27-29, 시편 102:25-27 그리고 골로새서 1:16-17 입니다. 하나님의 인간을 향한 구원 계획이 전개됨에 따라 많은 다른 내용들도 생생히 소개되었습니다. 즉 인간 행동과 경향에 대한 많은 자료들을 들 수 있겠습니다. 우리의 매일의 일상 생활을 통해 보면 그런 자료들이 어떤 다른 심리학교재보다 타당하고 자세하다는 것을 알게 됩니다. 성경에 기록된 많은 역사적 사실들도 성경외 자료들에 의해 검증되어 왔습니다. 역사적 연구를 통해 알게 된 것은 는 성경에 기록된 사건들이 성경 외 기록들과 일치된다는 것입니다. 많은 경우에 있어서 성경에 기록된 내용들이 역사적으로 더 타당하다고 보여지고 있습니다.

그러나 성경은 역사책도 아니고 심리 서적도 아니고 과학 잡지도 아닙니다. 성경은 하나님이 자신은 누구인지 그리고 인간을 향한 그의 소망과 계획은 무엇인지를 인간들이 알도록 주신 글입니다. 이 계시들 가운데 가장 중요한 요소는 죄로 인한 인간의 하나님으로부터의 분리 그리고 이 분리된 관계 회복을 위한 십자가 위의 하나님의 아들, 예수 그리스도의 공급입니다. 인간이 구원이 필요하다는 사실이 변하지 않듯이 하나님이 우리를 그와 화목하게 하시려는 소망도 불변합니다.

성경은 많은 정확 타당한 자료들을 담고 있습니다. 성경의 가장 중요한 메시지, 구원은 전세계적으로 모든 인간에게 적용됩니다. 하나님의 말씀은 결코 시대에 뒤쳐지지 않고, 다른 무엇과도 대체되지 않을 것입니다. 문화도, 법도 변하고 세대간의 이동도 빈번하지만 하나님의 말씀만은 애초에 쓰여진 때에 타당했던 것 만큼 오늘날에도 타당합니다. 성경의 모든 부분이 특별히 오늘날 우리에게 타당하다는 것은 아니지만, 성경의 모든 구절은 진리를 담고 있기에 우리는 성경을 현재 우리 삶에 적용할 수 있고 또 적용해야 하는 것입니다.



한국어 홈페이지로 돌아가기



성경은 오늘날에도 타당한가?